Back To Top
Business

Samsung's Q1 profit falls on weak TV, tablet demand

   Samsung Electronics Co., the world's largest maker of memory chips, liquid crystal display (LCD) panels and TVs, estimated Thursday that its first-quarter operating profit fell 34.2 percent from a year earlier as weak demand hurt its LCD and tablet businesses.

   Samsung estimated its operating income for the January-March period at 2.9 trillion won (US$2.67 billion), compared with 4.41 trillion won a year ago, it said in a regulatory filing.

   The figure, the lowest in seven quarters, was in line with a market forecast of 2.86 trillion won, according to a median estimate of 10 analysts polled by Yonhap News Agency.

   First-quarter revenue was estimated at 37 trillion won, up 6.8 percent from one year earlier, according to the company's earnings guidance. It did not provide figures for each of its four business divisions.

   Shares of Samsung Electronics were trading at 933,000 won on the Seoul bourse as of 9:30 a.m., up 1.08 percent from the previous session.

   Samsung's first-quarter earnings took a beating from weak global demand for TVs, analysts said, which eroded prices of key TV components, such as large-size LCD panels.

   Its LCD division likely swung into the red, compared with 490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one year ago, according to analysts at Kyobo Securities Co.

   Samsung's digital media division, which makes its TVs, is also expected to report a big decline in operating profit on higher raw material costs, stiffer competition and lukewarm demand for high-end 3-D TVs and smart TVs.

   Disappointing sales of the Galaxy Tab tablet computer also eroded the company's margin in the first three months of 2011, analysts said, as mobile carriers cut prices for the tablet computer to remove stockpiles amid weak consumer demand.

   "Samsung sold 1.5 million Galaxy Tab computers to mobile carriers in the fourth quarter (of 2010), but sales to consumers didn't live up to expectations, leaving stockpiles of the product," said Lee Seung-woo, an analyst at Shinyoung Securities Co. "Galaxy Tab sales in the first quarter were lower-than-expected and its price was cut, which squeezed the margin."

   Analysts believe that the company's income will bottom out from the current quarter driven by the reviving profit of its mainstay semiconductors, as a supply disruption in Japan and new product launches from PC and mobile makers hike chip prices.

   As the world's second-largest mobile-phone maker after Nokia Corp., Samsung is scheduled to roll out new high-end tablet computers and smartphones in the second quarter, which will help its earnings.

   Samsung was the first major technology firm to release an earnings preview after the devastating earthquake and tsunami hit Japan last month.

   Analysts said the Korean company is poised to benefit from the quake in the short term as a parts supply squeeze from Japan could prompt global electronics makers to look for new component suppliers. Prices of memory chips for personal computers and mobile devices also bounced back after the March 11 earthquake.

   But if power shortages and production disruptions in Japan run long-term, it could hurt Samsung's key partners in Japan. Sony Corp., Samsung's biggest client, based in Japan, made up 4.4 percent of Samsung's revenue in 2010.

   Choi Gee-sung, vice chairman and CEO of Samsung Electronics, said last week that rising crude oil prices, earthquake-hit Japan and weakening demand in advanced economies are the key risks for the tech heavyweight this year.

   Samsung plans to disclose its first-quarter earnings later this month.
(Yonhap News)

<관련기사>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7분기來 최저

매출 37조 전년동기比 6.8%↑..영업익 2.9조 34.2%↓
LCD값 약세-TV·스마트폰 부진 요인..반도체 '선방'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기자 =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예상한 대로 삼성전자 의 1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을 밑도는 등 실적이 부진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조9천억원으로 작년  1분기(4조4천100억원) 보다 34.2% 감소했다고 7일 잠정 발표했다.

    이는 작년 4분기(3조100억원)보다 3.7% 줄어든 것이다.

    또 매출은 37조원으로 작년 1분기(34조6천400억원)보다는 6.8% 늘어났으나 작년 4분기(41조8천700억원)과 비교하면 11.6% 감소했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2009년 2분기(2조5천700억원) 이후 7분기 만에 가 장 적은 것이고, 매출은 작년 1분기 이후 최저치이다.

    이날 내놓은 실적은 잠정치로, 삼성전자는 이달 말 1분기 실적 확정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이, 특히 영업이익에서 부진함에 따라 삼성전자가 작년 수립한 사상 최대의 연간 실적(매출 154조6천300억원, 영업이익 17조3천억원)을 깰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회사는 2009년(매출 136조2천900억원, 영업이익 10조9천200억원) 대비  작년 에 매출은 13.5%, 영업이익은 58.4%나 늘리면서 '매출 150조원-영업이익  17조원'이 라는 신기원을 달성했었다.

    1분기 실적 부진은 우선 LCD 등 주력 제품의 가격이 1~3월 내내 약세를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LCD 패널 가격은 올해 들어서도 좀체 반등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TV용과 모니 터용, 노트북용 모두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25~30%나 주저앉았고, 2분기에는  반 등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4월 전반기 가격마저 내려간 상황이다.

    국내 LCD 업계의 매출 비중이 가장 큰 TV용의 경우 32인치 TV용 LCD 값은 작년 2~4월 208달러에 달했으나 7월 196달러로 200달러 밑으로 떨어진 뒤 지속적으로  하 락해 2월 150달러 벽이 깨지고 나서 이달에는 147달러를 보였다.

    1년 사이에 61달러, 30%나 하락한 셈이다.

    또 전반적으로 세계 경기가 살아나지 않거나, 적어도 좋지는 않은데다 시장  경 쟁까지 격화하면서 TV 등 세트의 판매 실적 부진도 한몫했다.

    아울러 애플의 아이폰4 및 아이패드 출시와 이에 따른 갤럭시 및 갤럭시탭 등 스마트폰 부문의 판매 부진과 재고 누적 등을 지적하는 분석도 나오고 있으나  삼성 전자는 갤럭시탭 재고 등은 큰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반도체의 경우 3월 조금 반등하기는 했어도 1분기 내내 약세를 면치 못했던 D램 등 메모리 분야에서는 큰 재미를 못 봤으나 다행히 모바일 D램이나 낸드 플래시  등 으로 라인업이 갖춰져 있어 나름대로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애널리스트 등의 공통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2분기부터는 반도체 및 LCD 가격 안정화에 따른 이익 회복,  스마트 폰 신제품 출시에 따른 판매 증대 효과 등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