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 Korea's rice wine output falls amid slowing demand

Models promote Makgeolli, Korean rice wine. (Yonhap News)
Models promote Makgeolli, Korean rice wine. (Yonhap News)

South Korea's production of makgeolli rice wine fell for the first time in 32 months in February amid slowing demand from strong consumption over past few years, data showed Monday.

Makgeolli production came to 24,395 kiloliters in February, down 6.8 percent from the same month a year earlier, according to the data provided by Statistics Korea. That marked the first on-year contraction since June 2008.

Shipments for domestic consumption also fell for the first time since June 2008. A total of 22,753 kiloliters of makgeolli were shipped for consumption here in the cited month, down 8.1 percent from a year earlier, the data showed.

Those declines were attributed to slowing demand relative to the previous years' enthusiasm for the traditional Korean rice wine at home and other countries. Some blamed the recent fall in makgeolli production on competition-driven market saturation.

The latest figure contrasted with the past few years when makgeolli output had increased rapidly on the back of its growing popularity.

The data showed that production amounted to 21,069 kiloliters in September 2009 and it jumped to 30,527 kiloliters in March 2010 and to 33,906 kiloliters in June last year, respectively.

Slowing output and demand last month led to relatively brisk market situations for other alcoholic beverages, the data showed.

Output of beer jumped 7 percent in February from a year earlier to 132,395 kiloliters, extending its on-year growth streak to the fifth month.

Soju, a Korean distilled beverage made from rice and other starches, saw its output inch down 0.6 percent in February but its production improved compared with a protracted slump in the previous months, according to the data.

(Yonhap News) 

<한글 기사> 

막걸리 열풍 '시들'..생산 32개월만에 감소

수출만 호조..맥주.소주 생산은 증가세

막걸리 열풍이 식어가는 모양새다.

거침 없는 증가세를 보였던 탁주 생산량 및 내수량이 32개월만에 동반 감소한 것이다. 반면, 맥주와 소주 생산량은 반등 흐름을 타고 있다.

4일 통계청의 광공업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2월 막걸리(탁주) 생산량과 내수 출하량은 각각 2만4천395㎘와 2만2천753㎘로 작년 2월(2만6천187㎘, 2만4천757㎘)보다 6.8%, 8.1%씩 감소했다.

막걸리 생산량과 내수 출하량이 전년 동월 대비로 마이너스를 나타낸 것은 2008 년 6월 이래 처음이다.

막걸리 바람이 불기 시작한 2009년 이후 막걸리 생산량은 2009년  9월(2만1천69

㎘)에 월 2만㎘선을, 2010년 3월(3만527㎘)에는 3만㎘를 각각 넘어선데 이어 작년 6 월에는 3만3천906㎘로 고점을 찍었다.

지난해 3~9월에는 거의 매월 3만㎘를 넘었지만 10월 2만8천125㎘로 내려앉았고 11월부터는 넉달째 2만5천㎘ 안팎에 머물고 있다.

내수 출하량 역시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이처럼 막걸리 생산량과 내수 출하량이 줄었지만 2년 전인 2009년 2월(생산 1만

1천389㎘, 내수출하 1만904㎘)에 비해선 여전히 갑절이 훨씬 넘는 수준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생산량이 줄고 내수 출하량이 감소한 흐름이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막걸리 열풍도 식었지만 시장 자체도 포화상태에 달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2월의 감소에는 구제역과 한파 등 일시적인 영향도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전문가는 보고 있다.

반면 맥주와 소주 생산량은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타고 있다. 막걸리 소비 일부가 다시 맥주와 소주로 돌아섰을 가능성이 엿보인다.

2월 맥주 생산량은 13만2천395㎘로 작년 같은 달(12만3천785㎘)보다 7.0% 늘었다. 작년 10월(4.2%)을 시작으로 12월 28.3%, 1월 16.3% 등에 이어 다섯달째 증가세가 계속된 것이다.

소주도 비록 2월(-0.6%)에는 소폭 감소했지만 장기간의 부진에서 벗어난 작년 10월에 10.0% 증가한 것을 비롯해 11월 14.5%, 12월 12.7%, 1월 8.8% 등 넉달 연속 늘어난 바 있다.

한편, 막걸리는 생산량과 내수출하량 감소에도 2월 수출 출하량은 작년 같은 달 보다 37.7% 증가한 1천770㎘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3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 갔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