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Japanese funds return to S. Korean markets

Japanese investors have been putting their money into the South Korean financial market even after Japan's devastating quake, data showed Monday, easing speculation that they may repatriate overseas assets to finance Japan's post-quake rehabilitation.

The 9.0-magnitude earthquake and ensuing tsunami hit the northeastern part of Japan on March 11, leaving more than 20,000 people dead or injured.

Japanese funds worth a net 28 billion won (US$25.2 million) flowed into South Korea between March 11 and 22, according to the data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The FSS said Japanese investors initially pulled a net $10 million worth of funds out of the Korean markets until March 16. Since then, however, Japanese money has flowed back into the market.

"As most of Japanese funds are capital held by strategic institutional investors, there has been no conspicuous money outflow even after the quake," said an official at the FSS.   

The FSS earlier said there is only a slim chance that Japanese investors will pull their money from the local market in the short term in the wake of the devastating quake.

Even if Japanese capital outflows take place, their impact on the South Korean market is expected to be limited, given the small size of investment by Japanese investors, it added.

Japanese investors held shares worth 6.61 trillion won as of the end of last month, accounting for a meager 1.8 percent of the total foreign stock holdings,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the FSS.   

Their holding of Korean bonds reached 708.2 billion won as of end-February, accounting for only 1 percent of the total holdings of foreign investors.

(Yonhap News)


<관련 기사>

日자금, 대지진 이후 국내로 'U턴'

대지진 이후 11일간 280억원 유입

국내에 투자된 일본계 자금이 일본 대지진 이후 오히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일본계 국내 투자자금은 지난 11일 일본 대지진 이후 22일까지 280억원(2천500만달러 상당)이 순유입됐다.

일본계 국내 투자 자금은 일본 대지진이 일어난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1천만 달러 순유출을 기록했으나 18일 이후부터 순유입으로 전환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일본 투자자들이 대지진 이후에도 국내에서 자금을 빼가지 않고 오히려 싸들고 들어오는 이유는 시세 차익을 노린 단순 투자가 아닌 전략적 투자에 나섰기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계 국내 투자자는 ▲일본 기관 펀드 ▲연기금 ▲산업계(기업)로 구성돼  있다. 헤지펀드나 투자은행(IB)의 자금은 미미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일본계 국내 투자자금은 헤지펀드나 IB의 자금이 거의 없다"며 "국내 일본계 투자 자금은 대부분이 (일본)기관들의 전략적 투자 자금이기 때문에 대지진 이후에도 눈에 띄는 자금의 유출입이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은 관계자는 "일본계 자금은 올해 초부터 소폭 빠져나가는 추세였다"며  "1월에는 2억~3억달러 정도 나갔으나, 오히려 지진이 발생한 3월에는 이렇다 할  유출입이 없는 편이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일본 대지진 이후 일본계 자금의 국내 유출을 걱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일본의 한국 주식 보유액은 6조6천78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1.8%를 차지하고 있다.

외국인 채권 투자 규모는 이보다 더 적다. 지난달 말 기준 일본의 우리나라  채권 보유규모는 전체 외국인 채권 보유규모인 74조1천923억원 중 1%에 해당하는 7천82억원이다.

일본계 주식 투자자금과 채권 투자자금을 모두 더하면 7조3천500억원(70억달러)수준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