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im Yu-na to participate in rescheduled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South Korean figure skating star Kim Yu-na said Friday she will participate in the world championships rescheduled and relocated from quake-stricken Japan to take place in Russia late next month.

In a statement released by her Seoul-based agency, All That Sports, Kim said she is looking forward to training for the 2011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which will be held in Moscow from April 24-May 1.
 

Kim Yu-na (Yonhap News)
Kim Yu-na (Yonhap News)

The event had been set for March 21-27 in Tokyo but was moved after a devastating earthquake and the ensuing radioactive scare in Japa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U) made the change late Thursday, Korean time.

"I've been away from training for about two weeks since I came home (last Sunday)," Kim said. She flew back from her training camp in Los Angeles after the Tokyo event was put on hold, and has since served as an honorary ambassador for PyeongChang, a South Korean alpine town bidding for the 2018 Winter Olympics.    

"I am not sure if I can bring myself back to top shape, but I will stay focused on training until the world championships," Kim said.

Kim, the reigning Olympic gold medalist and the 2009 world champion, hasn't competed since last year's world championships in Torino, Italy. After landing in South Korea last Sunday, Kim said she had worked herself into top shape, almost on par with her Olympic form when she set the world records in short program (78.50), free skating (150.06) and total points (228.56).

All That Sports said Kim, who didn't come with her coach Peter Oppegard last week, will not return to Los Angeles. Instead, Oppegard will fly in to join Kim in Seoul.

With the world championships set, Kim will not travel with PyeongChang bid officials to London, where she had been scheduled to give a presentation during the April 3-8 SportAccord Convention, a gathering of leaders of international sports federations. All That Sports said it will try to help Kim concentrate only on her training and preparations for the world championships.

An official from the PyeongChang bid committee said since Kim is an active athlete, it is more important for her to get ready for competitions.   

"If she performs well at the world championships and joins our bid efforts later, then her presence would have an even better impact," the official said.

Following worlds, Kim will rejoin PyeongChang for its technical presentation a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headquarters in Lausanne, Switzerland, from May 18-19. Kim will also be there when the host city is decided at the IOC  General Assembly in Durban, South Africa, on July 6.

The agency added her ice show, set for May 6-8 in Seoul with former Olympic gold medalists and world champions on hand, will go on as scheduled.

The championships will take place at the Megasport Arena in Russia. It has been the site of the Cup of Russia, an ISU Grand Prix event, the past three seasons.   

Kim said she has fond memories of the arena. At the 2007 Cup of Russia, she set the then world record of 133.70 points in free skating.   

"Megasport Arena is a beautiful place, and Russian fans were really great," Kim said. "I am really pleased that it was picked as the venue for the world championships."

The United States, Canada, Finland, Croatia and Austria had also offered to host the world championships either in late April or early May. After Russia submitted its bid, Vladimir Putin, the Russian prime minister, offered his support by saying, "This is not a very expensive event and we are capable of taking care of all the expenses."

(Yonhap News)


<관련 뉴스>

<김연아, 세계대회 대비 컨디션 조절 총력>

모스크바 대회 앞두고 훈련 강도 높이기로

3월21일 도쿄 개최가 무산된 피겨스케이팅 세계 선수권대회가 4월24일부터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게 됨에 따라 '피겨 여왕' 김연아(21·고려대)의 행보도 한층 바빠지게 됐다.

3월 대회에 초점을 맞춰 훈련하다가 한 달가량 뒤로 갑자기 재조정된 대회에 출전하게 되면서 새롭게 컨디션을 조절해야 하기 때문이다.

김연아는 지난 20일 입국 기자회견에서 "모든 선수는 3월 도쿄 대회에 맞춰서 컨디션 조절했을 것"이라며 "예정된 일정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면 선수에게 심리적으로 큰 타격이 있다"고 설명했었다.

김연아는 "맥이 빠질 수도 있고 열심히 하던 트레이닝을 유지하기에도  어려움이 있다"며 "5월이든 10월이든 그 시기에 맞춰서 완벽한 컨디션으로 준비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바뀐 일정에 컨디션을 맞추기가 어려운 점을 호소한 것이다.

우선 김연아는 모스크바 대회 이전으로 예정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활동등 모든 외부 행사를 취소 또는 연기하기로 했다.

당장 28일 참석하려던 동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D-100일 유치 소망대회에도 참석하지 않기로 했고, 4월 3~8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스포트 어코드 행사도 불참하겠다고 유치위원회 측에 전달했다.

김연아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홍보대사라는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기에 판까지 고민한 끝에 결단을 내렸다.

큰 대회를 앞두고 영국 런던까지 오가면 실전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경기에서 높은 집중력이 필요한 피겨 스케이팅 선수는 대회 전에는 충분한 기간을 두고 컨디션을 가다듬으면서 심리적 안정을 찾아야 한다.

련에만 매진해야만 지난해 3월 토리노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1년 만에 갖는 복귀전을 화려하게 치르려던 구상도 계획대로 실현할 수 있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일정이 겹치기 때문에 김연아 본인도 무척 갈등하다가 큰 용기를 내고 세계대회에 출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분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활동을 접는 대신 국내에서 훈련 강도를 높이면서 모스크바 대회를 대비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게 된다.

24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장을 방문하느라 훈련을 거른 김연아는 주말인  26일과 27일에도 쉬지 않고 훈련에 매달리는 등 페이스를 끌어올리는데 '올인'할 계획이다.

세계선수권대회라는 큰 산을 넘은 뒤에는 5월 6~8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마음 편하게 아이스쇼를 열 예정이다.

다만 아이스쇼 출연진에도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커졌다.

곽민정(17·수리고)을 비롯해 올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 금메달리스트인 알리사 시즈니(미국), 브리앙 주베르(프랑스) 등도 모스크바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해야 하기 때문에 일부 출연진이 바뀔 수 도 있다.

이후에는 다시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5월 18~19일 스위스 로잔 IOC 본부에서 열리는 '후보도시 테크니컬 브리핑'과 7월6일 유치도시를 결정하는 자리로 마련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IOC 총회에도 참석해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