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 Korea not opposed to discussing uranium enrichment in six-party talks

North Korea told a visiting top Russian diplomat that it does not oppose discussing its uranium enrichment activity in the stalled six-party talks once they resume, a report said Tuesday.

North Korea also told Russian Deputy Foreign Minister Alexei Borodavkin that Pyongyang was ready to rejoin the talks "without any preconditions" and hopes to work under an "action-for-action principle,"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said.

(Yonhap News)

<관련 기사>

北 "6자회담서 우라늄농축 논의 반대안해"

북한 외무성은 15일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프로그램(UEP) 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통해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러시아 외무차관의 방북결과를 전하면서 "조선 측은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에 나갈 수 있고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문제가 논의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은 최근 미국과 한국 정부가 UEP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기하려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대변인은 "러시아 측은 조선이 핵시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의 임시 중지,  영변지구의 우라늄 농축시설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 전문가들의 접근, 6자회담에서 우라늄 농축문제 논의 등 건설적인 조치들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며 "조선 측은 회담이 재개되면 러시아 측이 제기한 기타 문제들도 동시행동원칙에 따라 전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9.19공동성명의 이행과정에서 논의·해결될 수 있다는 입장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러한 입장은 6자회담이 재개되고 논의 전개에 따라 미사일과 핵실험의모라토리엄(일시중단)을 선언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의 복귀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그는 "러시아 측은 조선반도의 긴장격화에 우려를 표시하고 북남관계 개선을 돕는 측면에서 러시아와 조선의 북과 남을 연결하는 철도와 가스관 부설, 송전선 건설등 3자 경제협조계획이 전망성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조선 측은  3자경제협조에 관한 러시아 측의 계획에 지지를 표시하고 그 실현을 위한 3자실무협상제안이 나오면 긍정적으로 검토할 용의를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향후 러시아의 중개 속에 남북 관통 가스관 및 송전선 건설,  한반도종단철도(TK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사업 등을 위한 논의가 남북 간에 이뤄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변인은 "러시아 외무성 부상은 박의춘 외무상을 의례방문하고 외무성 제1부상과 담당 부상을 만나 쌍무관계 발전과 조선반도 및 지역정세, 6자회담 재개문제 등 공동의 관심사들에 대한 심도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