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ho, Kim condemned for quake comments

Senior pastor Cho Yong-gi of Yoido Full Gospel Church, the largest Christian church in the world, has faced vicious public condemnation as he called the catastrophic Japanese quakes and tsunamis "God’s warnings."

"I fear that this disaster may be warnings from God against the Japanese people’s atheism and materialism," an online Christian press quoted the elderly religious leader as saying Saturday.

"I hope that these series of events will drive the Japanese to turn their eyes towards God."

The interview triggered public rage, though the controversial comments were soon removed from the article.

Netizens rushed to accuse the pastor of being blindly self-righteous and lacking the basic charitable virtues required of a religious leader.

Jin Joong-gwon, a leading social critic widely known for his pointed remarks, lashed back at Cho via his Twitter, calling the pastor a "lunatic."

"While pastors speak nonsense, true Christian virtues are taking place outside of the church," Jin said, referring to the relief aid dispatched to Japan from all over the world.

The church, however, issued an official statement claiming that Cho’s words and intentions were distorted and exaggerated by the media.

Meanwhile,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Moon-soo also came close to facing similar public blame with his Twitter remarks.

"I thank God and my ancestors for keeping the Korean peninsula safe," the Catholic governor wrote on his Twitter on Sunday. "The disaster left more than 2,500 dead or injured and 10,000 missing."

Kim explained that he was only expressing his condolences to the devasted neighboring country and demanded that the media stop misleading the public over the tragedy.

By Bae Hyun-jung (tellme@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조용기 목사 “日지진은 하나님의 경고”발언 논란

조용기(76)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일본 대지진을 ‘하나님의 경고’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뉴스미션’ 보도에 따르면, 조 목사는 “(일본 대지진은) 일본 국민이 신앙적으로 너무나 하나님을 멀리하고 우상숭배, 무신론, 물질주의로 나간 것에 대한 하나님의 경고”며 “이 기회에 주님께 돌아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일본의 물리적인 지진보다 거룩한 영적 지진이 일어나야 될 때에 와 있다”며 “하나님이 영적인 큰 회개 운동을 허락해 주셔야 되고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목사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네티즌들은 “남을 사랑하자던 목사님이 봉사활동을 언급하기보다 우상문제와 연결시킨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종교 지도자로서 할 말이 아니다”라며 비판하고 있다. 아울러 “비난할 때보다는 기도할때”, “나도 기독교지만 좀 심하네요”라는 비판의 글이 나오고 있다.

한편, 조 목사는 오는 15~16일 열리는 도쿄순복음교회 창립 34돌 축복성회에 참석하기 위해 14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진중권, 조용기 목사에 “정신병자들이 목사질” 독설 

문화평론가 진중권이 일본 지진에 대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용기 목사를 겨냥해 독설을 퍼부어 화제다.

진중권 씨는 14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조용기 목사가 “지진은 우상숭배에 대한 하나님의 경고”라고 언급한 기사와 길자연 목사가 “한반도 반만년 역사는 우상숭배의 역사”라고 주장한 기사의 주소를 링크하고 “이런 정신병자들이 목사질을 하고 자빠졌으니”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더 큰 문제는 저런 헛소리를 듣고 ‘아멘, 할렐루야’라고 외치는 골빈 신도들”이라며 “저런 건 종교가 아니라 집단 히스테리죠. 치료를 요하는 정신의 질병입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진중권은 “목사들이 저러고 있을 때 정작 하나님이 흡족해하실 장면은 교회 밖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세계 각국에서 일본에 구조대를 파견하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했다.

진중권 씨의 독설에 대해 누리꾼들은 “역시 진중권씨다운 명쾌한 지적에 속이 후련하다 개념이 없는 자들이 너무 많으니” “기독교를 욕하는 것은 아니지만 조용기 목사의 발은은 정도를 넘었다. 반성해야 한다”라는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말을 곱 곱게 다듬어서 위트있게 하실 수 없나? 매우 거북하다.” “모든 기독교인이 다 그런 건 아닌데 이렇게 싸잡아 매도하니 불쾌하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