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perm donation the most popular job among Chinese college students

Student sperm donation has drawn controversy in China and debate has been raised as to whether it is moral to do so.

College students make up about 90 percent of sperm donors in China, Chinese news reports said Thursday.

An official at a sperm bank in Guangdong, southern part of the South China Sea, said that about 2,000 students donated sperm last year, making up 95 percent of all donors.

“It is hard to expect healthy sperm from stressed-out office workers. College students fulfill the qualification of sperm donors, which is young and healthy,” said the official.

For this reason, sperm banks prefer young and healthy college students and the number of students willing to donate sperm is on the rise.

Sperm donors can earn about 3,000-4,000 yuan ($456 to $608). This is a relatively large amount of money for college students, and more than Chinese farmers can make a month.

The Guangdong sperm bank selects donors through medical checkups. Those who pass the medical test get paid 300 yuan for each donation. Usually, a person donates 10 samples, receiving about 3,000 yuan.

“It is hard to make more than 1,000 yuan even if you work intensely all day, but if you donate your sperm, you can get a large sum of money easily,” said one student who has donated.

Another student said it was a meaningful job since it helped reproductively challenged families.

However, some netizens have raised moral issues over sperm donation, saying that it has turned into a way to make money among college students. Some also worried that the chances of incest would increase among children who, unbeknownst to them, were conceived with the same sperm.

By Lee Woo-young (wylee@heraldcorp.com)


<한글 기사>

中 대학생 아르바이트로 정자 기증 성행

중국의 대학생들 사이에 돈을 받고 정자를 기증하는 일이 성행하면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은 10일 중국 정자 기증자의 90%가 대학생이라고 소개했다.

출산을 희망하는 불임 가정을 돕기 위해 정자를 기증받는 정자은행들이 건강한 정자 확보를 위해 신체 건장한 대학생들을 선호하는 데다 기증 대가로 3천∼4천 위안(51만∼68만 원)에 이르는 적지 않은 보상비를 지급하기 때문이다.

광둥 정자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2천 명의 대학생이 정자를 기증했다”며 “전체 기증자의 95%”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직장인들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피로가 쌓이기 마련이어서 건강 한 정자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젊고 활력있는 대학생들이 정자 기증자로 제격”이라 고 설명했다.

이 정자은행은 건강 검진을 거쳐 합격한 기증자에게 1회 기증하는 데 300 위안( 5만1천 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통상 1명당 10회에 걸쳐 정자를 채취하기 때문에 기 증자는 3천 위안의 보상비를 받는다.

마땅한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대학생들로서는 정자 기증으로 농민공 들의 한 달치 월급 이상의 용돈을 챙길 수 있다.

2001년 중국에서 처음 문을 연 장쑤(江蘇)성 인민의원 정자은행도 지금까지 2만 여 명의 기증자 가운데 95%가 대학생이었다고 밝혔다.

이 정자은행 관계자는 “10차례 정자를 기증하면 교통비 등의 명목으로 4천 위안 을 지급하고 있다”며 “직장인 가운데 신체검사 통과자가 10%에 불과해 대학생들 가 운데 기증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정자를 기증한 대학생들은 “무료로 건강 검진도 받고 불임 가정에 도움을 줄 수 있으니 의미 있는 일 아니냐”고 말했지만 일부는 “하루 수 시간씩 고된 아르바이트 를 해도 1천 위안 이상을 벌기 어렵고 일자리도 찾기 쉽지 않은 데 간단하게 목돈을 챙길 수 있어 정자를 기증했다”고 털어놓았다.

누리꾼들은 “순수한 의도로 참여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돈벌이 수단으로 정자를 파는 학생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유료 기증은 도덕적,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다” 고 지적했다.

일부는 “후손들이 자신들도 모르게 근친결혼이라는 비극적인 상황을 맞이할 수 있는 만큼 정자 기증에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반면 “불임으로 고통받는 가정에 희망을 주는 일이니 오히려 인도적 차원에서 장려해야 할 일”이라며 “기증자 모집을 위해 소정의 보상비를 주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니냐”는 반론도 적지 않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