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aitress monkey wearing a ‘Japanese doll’ mask still a massive hit on YouTube

Thousands of internet users are still clicking to see video footage of a monkey “waitress” in a human mask on YouTube. 
(YouTube)
(YouTube)

Even now, a year after it was posted, this creepy footage seems to remain a massive hit as netizens frequently post fresh comments under the video of the monkey “serving” in a restaurant.

In the video clip, a monkey named Fukuchan is seen running around and entertaining customers at a restaurant in Utsunomiya, Japan.

The video footage, which has been viewed more than 340,000 times, is not without controversy.

“This is the creepiest thing I’ve ever seen,” commented one viewer.

Others criticize the restaurant for animal cruelty.

“I will be having nightmares about this thing chasing me tonight,” said another viewer.

Another YouTube user suggests that the monkey in the video resembled a puppet featured in the horror film “Saw.”

By Moon Ye-bin (Yebinm@heralmd.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Kirsty Taylor







<관련 요약>

여자로 분장한 원숭이 웨이터 화제  

일본의 한 음식점에 있는 “원숭이 웨이터”가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 원숭이는 블라우스와 치마를 입고 여자 얼굴을 본뜬 가면과 웨이브 가발을 쓰고 있어 언뜻 보면 사람처럼 보인다. 처음 비디오가 유튜브에 올라간 날부터 일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식지 않는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조회수는 340만건을 돌파했다. 

네티즌들은 “내가 이때까지 본 것 중 가장 섬뜩하다” “공포영화에 나올 것 같다” “동물 학대 아닌가”라는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원숭이는 일본 혼슈 도치기현 우쓰노미야에 있는 한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종업원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