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ingapore gov’t to match unmarried singles

Singapore’s government is planning to help unmarried citizens to find their match.

The government is concerned about the country’s low fertility rate and the fact that the younger generation is reluctant to get married and have children.
 
(MCT)
(MCT)

The Straits Times reported Vivian Balakrishnan, Singapore’s minister for community development, youth, and sports, said, “We need to help them find the right partner and also see what other needs they feel need to be addressed so they can settle down early and start a family.“

The specifics of the matchmaking plans are yet to be announced. However, the government is very concerned about fertility rates, and therefore will be discussing the moves thoroughly in parliamentary debates.

Meanwhile, the percentage of single women aged between 25 and 29 years old reached 62 percent in 2010, showing a big increase compared to just 45.5 percent a decade ago.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Kirsty Taylor


<한글 요약>

싱가포르, 정부가 직접 중매나서

싱가포르 정부가 미혼 남녀를 대상으로 직접 ¡°중매¡±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해서 화제다.

한 정부 관계자는 ¡°서로 마음에 맞는 파트너를 맺어줘서 자리를 잡고 가족을 꾸릴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현지 신문인 더 스트레이츠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아직 구체적으로 어떠한 방식으로 중매를 진행할 것인지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다. 그러나 정부는 출생률 저하 문제를 심각하게 다루고 있으며, 곧 의회에서 이 사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편, 싱가포르의 25세에서 29세 사이의 여성 중 미혼 비율은 2010년 기준 62%이며, 이는 10년 전 45.5%보다 큰 폭으로 성장한 수치이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