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to weigh any military action against Libya

The amphibious assault ship USS Kearsarge is underway February 16, 2011 in the Red Sea in the US 5th Fleet area of responsibility. A US warship with hundreds of Marines on board headed towards Libya on March 1, 2011, defense officials said, as US and European allies sought to pile pressure on embattled leader Moamer Khadafi. The USS Kearsarge, an amphibious assault ship accompanied by two other naval vessels, was expected to pass through the Suez Canal soon from the Red Sea, two officials, who spoke on condition of anonymity, told AFP.
The amphibious assault ship USS Kearsarge is underway February 16, 2011 in the Red Sea in the US 5th Fleet area of responsibility. A US warship with hundreds of Marines on board headed towards Libya on March 1, 2011, defense officials said, as US and European allies sought to pile pressure on embattled leader Moamer Khadafi. The USS Kearsarge, an amphibious assault ship accompanied by two other naval vessels, was expected to pass through the Suez Canal soon from the Red Sea, two officials, who spoke on condition of anonymity, told AFP.
 WASHINGTON (AP) _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ys any military action in Libya must be carefully weighed because it will have broad consequences on the region and the U.S. military, including the effort in Afghanistan.

   Gates says he ordered two ships into the Mediterranean, including the amphibious assault ship USS Kearsarge. And he is sending 400 Marines to the Kearsarge to replace some of the troops that left the ship recently to go to Afghanistan.

   Military leaders are saying that putting a no-fly zone in place over Libya is a complex task that would require taking out that country's air defenses.

 

 

리비아 수도 외곽서 교전..美항모 재배치(종합)

요충지 자위야서 공방전.."카다피軍, 무기고 폭격"

반정부 세력 "외국군 환영하나 상륙은 비상시에만 허용"

    (카이로=연합뉴스)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친위부대와 반정 부 세력이 수도 트리폴리 인근의 위성도시 알-자위야를 놓고 공방전을 벌이는  가운 데, 서방 측 국가들이 군사적 개입 움직임을 보여 리비아 사태가 새 국면을 맞고 있 다.

    1일 알-자지라 방송과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카다피 친위부대는 전날 밤부터 트리폴리에서 서쪽으로 50㎞ 떨어진 전략적 요충 도시 자위야를 반정부  세력으로부 터 탈환하기 위해 6개 방향으로 대대적인 반격을 감행했다.

    하지만, 정부군에서 빼앗은 탱크와 자동화기, 대공화기 등으로 무장한 반정부 세력은 이날 새벽까지 6시간 넘게 이어진 전투에서 카다피 친위부대의 공세를  저지 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도시의 한 시민은 AP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우리는 (카다피 군의) 공격을 물리칠 수 있다"며 "우리는 대전차 무기인 RPG로 탱크를 파손했고, 카다피의 용병들 은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카다피가 이 도시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부족장 모하메드  알-마크투프 에게 전화를 걸어 반군이 이날 중에 물러나지 않으면 전투기로 공격할 것이라고  위 협했다고 덧붙였다.

    양측이 자위야를 놓고 양보 없는 공방전을 벌인 것은 이 도시가 트리폴리의  서 쪽 관문이자 정유시설이 위치한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카다피 친위부대는 또 전날 밤 트리폴리로부터 750㎞ 떨어진 동부 도시  아즈다 비야 인근에 있는 무기고를 폭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들은 카다피의 공군기가 반군이 장악한 무기고를 폭파했으며, 이  무기고 에는 미사일과 폭탄, 탄약 등이 보관돼 있었다고 말했으나 리비아 국방부는  국영TV 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이런 주장을 부인했다.

    반정부 세력에 대한 카다피 친위부대의 전투기 공격 가능성이 커지자 미국과 유 럽 등은 리비아 상공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전날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위원 회에 참석해 리비아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관련, "그것을 선택 방안 중 하나로 적극 검토하고 있다"면서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포함한 모든 수단이 검토 대상"이라고 밝 혔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도 같은 날 하원에 출석해 리비아 상공에 우방과  군 사적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국방장관에게 이에 대한 검토를  지시 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소말리아 해상에서 해적 퇴치 작전을 벌이던 미군의 핵 추진 항공 모함 엔터프라이즈 호가 지중해로 연결된 수에즈 운하의 홍해 입구 쪽으로 항진하고 있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전했다.

    이와 함께, 해병대 대대 병력이 탄 강습상륙함 키어사지 호도 수에즈 운하 쪽으 로 이동 증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미 국방부는 이를 공식 확인하지 않고 있다.

    리비아가 면하고 있는 지중해에는 이미 2척의 미 해군 전함이 배치돼 있다.

    리비아의 반정부 세력에 합류한 압델 파타 유니스 전 내무장관은 알-자지라  방 송과의 인터뷰에서 "외국 군대를 환영하지만, 이들 부대의 리비아 상륙은  비상시에 만 용인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방국과 반정부 세력의 퇴진 압박 속에서도 카다피는 전날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국민은 나를 사랑한다"고 주장하면서 자신은 사임할 생각이  없다 고 거듭 밝혔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