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K soldier defects to S. Korea

Seoul highly vulnerable to earthquakes: report

kh close

 

Published : 2011-03-02 09:50
Updated : 2011-03-02 09:50

In light of the recent quake that New Zealand is calling its worst natural disaster to date, South Korea could face over 100,000 casualties should a 6.5 magnitude earthquake occur in the middle of Seoul, according to government data.

A report recently submitted by the 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to a ruling party lawmaker estimated that in the event of such a quake, Seoul and metropolitan areas would see some 7,726 deaths, 107,524 people injured and over 100,000 refugees.
 

Quake-damaged vehicles are seen in Christchurch, New Zealand, on Feb. 27, 2011. The confirmed death toll from the New Zealand Christchurch earthquake rose to 146 on Sunday, while the number of missing people remains at more than 200. (Xinhua-Yonhap News)

Seoul would take the brunt of the casualties with 7,394 dead, nearly 100,000 injured and more than 90,000 made homeless.

According to the report submitted to Rep. Park Dae-hae of the Grand National Party, the damage to buildings would be widespread as well, stretching far beyond the metropolitan areas to affect buildings in Daejeon and parts of North Chungcheong and Gyeongsang provinces.

The report estimated that more than 27,000 buildings would be completely destroyed, and more than 550,000 buildings partially destroyed or damaged.

It also projected the extent of damage that could be caused should a quake of the same magnitude happen in Daejeon, located in the center of Korea.

While the number of casualties would be greatly reduced, with just over 5,500, the extent of the damage would be visible throughout the country hitting 13 of the metropolitan cities and provinces, excluding Busan, Ulsan and Jeju Province.

The NEMA report was based on data produced from a simulation of a 6.5 magnitude earthquake,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and the distance of the peninsula from the nearest fault line ― a 40,000-km circum-Pacific earthquake belt which runs along the edge of the Pacific Plate.

“Recently, there are growing concerns that the Korean Peninsula is not an earthquake-proof area,” GNP lawmaker Park said.

“In order to minimize the extent of earthquake damages, we need to mandate the use of earthquake-resistant designs even for low-rise buildings.”

Korea has seen five quakes exceeding a magnitude of 5 since 1978, when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began recording seismic activity.

In February 2010, a 6.9 magnitude earthquake hit China’s Jilin Province near Mount Baekdu.

In Christchurch, New Zealand, with a population of about 348,000, over 148 people died and the area suffered $15 billion in damage after a 6.3 magnitude quake hit on Feb. 22.

By Robert Lee (rjmlee@heraldcorp.com)

<관련기사>

"서울 도심서 지진 나면 사상자 11만명 이를 것"

박대해 "저층 건축물까지 내진설계 의무화해야"

최근 뉴질랜드 강진으로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지진이 난다면 11만명 가량의 사상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나라당 박대해 의원이 29일 소방방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한다면 사망자는 7천726명, 부상자는 10만7천524명에 달한다. 또 이재민 숫자는 무려 10만4천11명에 이른다.

피해지역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역별 현황을 보면 서울이 사망자 7천394명, 부상자 9만9천243명, 이재민 9만2천782명으로 피해가 가장 컸고 경기도는 사망자 297명, 부상자, 6천914명, 이재민 9천232명으로, 인천은 사망자 35명, 부상자 1천367명, 이재민은 1천997명으로 추산됐다.

건축물 피해의 경우 수도권을 넘어 강원 일부 지역과 대전, 충남북, 경북 일부 지역까지 미칠 것으로 소방방재청은 전망했다.

피해내역은 전파 2만7천582개동, 반파 4만1개동, 부분손실 51만7천269개동 등이다.

그러나 남한의 한복판이라고 할 수 있는 대전에서 같은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면 피해는 부산과 울산, 제주를 제외한 13개 광역시도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사망자는 314명, 부상자는 5천208명, 이재민은 6천183명이고 건물피해는 전파 2천386개동, 반파 4천361개동, 부분 손실 11만6천799개동 등이다.

소방방재청은 한반도의 지질학적 특성을 고려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인 6.5로 시뮬레이션 작업을 진행했다.

지진 규모 6.5는 특수 설계된 건축물에 피해가 발생하고, 굴뚝이나 기념비 등이 무너지며, 지하 송수관이 파손되고, 지표면에 균열이 발생하는 수준이다.

한편 지난 22일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를 강타한 지진은 규모가 6.3이고 사망자 113명, 실종자 228명, 부상자 2천여명이 발생했다.

박 의원은 "최근 한반도가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지진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저층 건축물에까지 내진설계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