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K. threatens attack on Southern propaganda

North Korea on Sunday threatened to strike South Korean psychological warfare apparatus on the border “in light of self-defense,” in more tough rhetoric ahead of the South Korea-U.S. joint military exercise to begin Monday.

“Should the anti-North psychological warfare continue, our army will directly fire at the (Imjin) Pavilion and other origins of the psychological warfare to destroy them under the principle of self-defense,” a North Korean military official told the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The traitors’ group in South Korea must stop the anti-North psychological warfare at once, squarely seeing the seriousness of the prevailing situation.

“The ongoing psychological warfare by the puppet military is a treacherous deed and a wanton challenge to the demand of the times and desire of all the fellow countrymen to bring about a new phase of peaceful reunification and national prosperity through all-round dialogue and negotiations.”

The communist state also threatened a military response to what it calls possible provocations during the joint exercise.

“As the drills are seeking to eliminate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our military and people will respond to invaders’ nuclear threat with the nuclear deterrence of our style and to missile threats with the missile strikes of our own,” it said.

North Korean refugee groups fly leaflets to North Korea. (Yonhap News)
North Korean refugee groups fly leaflets to North Korea. (Yonhap News)

Seoul’s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received a message containing the threat through an inter-Korean military communications line at 8 a.m., officials said. It said that it is maintaining high vigilance and keeping close tabs on North Korean movements.

The threat came weeks after the South Korean military began sending supplies such as clothes, medicine, radios and food in balloons to North Korea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two Koreas agreed in 2004 to halt propaganda activities in the border areas.

A group of North Korean defectors and lawmakers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lso sent anti-North Korea propaganda leaflets from Imjingak, a tourism pavilion located just south of the inter-Korean border village of Panmunjeom.

This threat follows a similar one that came after Seoul announced last May that it would resume anti-Pyongyang psychological warfare in response to the March sinking of the South Korean Cheonan corvette.

Following the announcement, the South established loudspeakers in 11 areas near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However, it has yet to broadcast anti-North messages through the speakers.

Since the artillery attack on Yeonpyeong Island in November, the South Korean military has reportedly sent some 3 million propaganda leaflets in balloons to the North.

The leaflets are said to introduce the development of South Korean society, compare the South and North Korean social and economic systems, and talk about the brutal dictatorship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Experts here say that the verbal threat is intended to express its displeasure over the upcoming Key Resolve/ Foal Eagle exercise and bring its people together particularly at a time popular aspirations for genuine democracy are spreading across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he North touched on the issue of self-defense with an oblique reference to the upcoming joint military drills,” said Kim Yong-hyun, professor of North Korean studies at Dongguk University.

“Another thing we can point out from such a threat is that the North may be trying to tighten discipline among its people by increasing peninsular tensions at a time when turmoil and upheavals are continuing in the Middle East.”

A multinational investigation team -- led by Seoul -- concluded in May that the 1,200-ton vessel was torpedoed by a North Korean submarine. The North denies its role for the sinking that killed 46 sailors. Eight months after the sinking, the North bombarded Yeonpyeong Island, killing two marines and two civilians.

By Song Sang-ho (sshluck@heraldcorp.com)


<한글 관련뉴스>

北 키리졸브 앞두고 `전면전·서울불바다' 위협 - 긴장고조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북한군 판문점대표부가 27일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한미합동군사훈련을 하루 앞두고 전면전과 `서울 불바다전'을 언 급하며 군사대응 방침을 천명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판문점대표부는 "조성된 정세와 관련하여 위임에 따라 우리 군대와 인민의 원칙적 립장을 밝힌다"며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이 우리의 핵 및 미사일 제거를 노리는 이상 우리 군대와 인민은 침략자들의 핵공갈에는 우리 식의 핵억제력으로, 미사일 위협에는 우리 식의 미사일 타격전으로 맞서나갈  것"이 라고 밝혔다.

    판문점대표부는 또 "합동군사연습이 그 누구의 `급변사태'를 노리고 체제붕괴를 목적으로 한다는 것을 거리낌 없이 공개한 이상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남조선에 대한 미제의 군사적 강점과 역적패당의 반민족적인 통치체제를 전면 붕괴시키기 위한  총 공세에 진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침략자들이 `국지전'을 떠들며 도발해온다면 세계는 일찍이 알지 못 하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전면전 대응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동시에 상상할 수 없는 전략과 전술로 온갖 대결책동을 산산히 짓부셔버리는 서울 불바다전과 같은 무 자비한 대응을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열거한 세 가지에 1∼3의 순서를 매겨 입장을 내놨으며 `위임에 따라'라 는 표현을 사용해 국방위원회 등 군부 입장을 전달한 것임을 시사했다. 


北 "심리전 발원지 임진각 등에 조준사격"

"반민족적 역적행위에 자위권 수호" 통지문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백나리 기자 = 남북장성급군사회담 북측 단장이 27일 남측에 "심리전 행위가 계속된다면 임진각을 비롯한 반공화국 심리모략 행위의 발원 지에 대한 우리 군대의 직접조준격파사격이 자위권 수호의 원칙에서 단행될 것"이라 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8시 서해지구 군 통신선으로 이 같은 내용의 북측 통지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한군의 이 같은 통보는 우리 군이 이달 초부터 6년 넘게 중단됐던 대북 물품 살포를 재개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칠순 생일이었던 16일 탈북자단체들과 한나라 당 의원들이 임진각에서 대북전단을 보낸 데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최근 전연일대에서 감행되는 괴뢰군부의 심리전 행위는 전면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평화통일과 민족번영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려는 온 겨레의  지 향과 시대의 요구에 대한 전면역행이며 반민족적 역적행위"라는 통지문 내용을 전했 다.

    이어 "남조선 역적패당은 조성된 사태의 심각성을 똑바로 보고 반공화국 심리모 략 행위를 즉시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중앙통신은 최근 탈북자단체들과 한나라당 의원들이 대북전단을 보낸 것을 비롯 해 우리 군의 전단 및 물품 살포를 한꺼번에 거론하며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추악한 인간쓰레기들(탈북자 지칭)과 너절한 물건짝들을 가지고 일 심으로 뭉치고 선군으로 위력한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흔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신념을 허물어보려는 것은 백년, 천년이 흘러도 절대로 이룰 수 없는 어리석은 망상 "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해 5월24일 이명박 대통령 담화 후속조치로 심리전 재개 방침이  발 표되자 같은 날 인민군 전선중부지구사령관 명의의 공개경고장을 발표하고 확성기 등을 조준사격하겠다고 위협했으며, 그해 6월12일에는 인민군 총참모부  `중대포고'

를 통해 "반공화국 심리전 수단을 청산하기 위한 전면적 군사적 타격행동에  진입하 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우리 군은 지난해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 이후 대북전단 수십만장을 뿌리 며 심리전을 재개했으며, 이달 초부터는 2004년 6월 남북장성급회담 이후 중단된 일 용품 등의 물품 띄워 보내기도 시작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