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Korean lawmaker moves permanent address to Dokdo

By 양승진
  • Published : Feb 27, 2011 - 13:55
  • Updated : Feb 27, 2011 - 13:55

   A female opposition lawmaker said Sunday that she has transferred her permanent address to Dokdo, seeking to put further pressure on President Lee Myung-bak's government to sternly deal with Japan's frequent claims to the easternmost South Korean islets.

   Rep. Park Sun-young, who serves as the spokesperson of the minor Liberty Forward Party, told Yonhap News Agency that she changed her permanent domicile from Yeoju of Gyeonggi Province to Dokdo, which belongs to Ulleung Island in the East Sea in terms of administrative zoning, as of Feb. 22.

Park Sun-young (Yonhap News)


   "It is likely that Japan will further toughen its stance on Dokdo of South Korea, which is seen as comparatively weaker than China and Russia, which have also been locked in territorial disputes with Tokyo," said Park,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affairs committee.

   "I wish my 'small' behavior would serve as an opportunity to exhibit the South Korean people's determination to defend Dokdo."

   It is the first time that a South Korean lawmaker has transferred his or her place of family register to Dokdo.

   Park then urged the Lee administration to deal more strongly with Japan's territorial claims, saying, "Japan's ceaseless claim to Dokdo should be dealt with sternly. It is regrettable that the Lee Myung-bak government doesn't appear to have serious awareness of the problem."

   South Korea has maintained a small Coast Guard unit on Dokdo since 1954 in a show of its effective control of the islets, but Japan has consistently claimed sovereignty over the territory rich in fish and hydrate gas.

   Dokdo lies just 90 kilometers east of Ulleung Island in the East Sea, while the closest Japanese territory of Oki Island in Shimane Prefecture is more than 160km away.

   Japanese school textbooks accused of laying claims to Dokdo and glorifying the country's wartime past have long been considered a thorn in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as resentment over Japan's colonial rule of Korea still runs deep here.

   Japan is conducting a review of 16 history and other middle school textbooks and is expected to announce its results in March or April, prompting officials in Seoul to express concern that the upcoming outcome of the review might worsen bilateral relations.

(Yonhap News)

<한글뉴스>


<박선영 3.1절 맞아 독도로 본적 이전>

"국민들의 독도수호 의지 알리고 싶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인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3.1절을 앞두고 가족관계등록부의 등록기준지(본적)를 독도로 옮겼다.

    국회의원이 본적을 독도로 변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원은 지난 22일 본적을 경기도 여주군에서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산3 0번지로 이전했다.

    오는 4월 발표될 일본의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독도 영유권 문제가 포함될 가능성이 적지 않아 남편인 민일영 대법관과 상의한 끝에 이런 결심을 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2008년 학습지도 요령해설서에 독도 영유권을 처음 주장한데 이어 지난해 초등학교 교과서에 이런 주장을 싣는 등 독도영유권 문제에 대해 갈수록  강 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박 의원은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본은 영토분쟁을 벌이는 중국,  러시 아보다는 힘이 약한 우리를 상대로 독도 영유권 문제를 본격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

고 전망하면서 "제 작은 행동으로 우리 국민의 독도 수호 의지가 알려질 수 있다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그는 이어 "아직도 영토 야욕을 버리지 못한 일본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야 하 지만, 이명박 정부는 이런 문제에 대한 인식이 없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해 9월 2차 세계대전 직후 연합군이 독도를 한국령으로 표시한 1945년도 지도를 찾아 공개했다.

    2009년 11월에는 일본이 2차대전 패전 직후 스스로 독도를 외국으로 분류한  일 본 대장성 고시 654호를 입수해 알리는 등 그동안 독도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