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Obama says Gadhafi must leave now

   WASHINGTON (AP) _ Ratcheting up the pressure, U.S. President Barack Obama on Saturday said Libyan leader Moammar Gadhafi has lost his legitimacy to rule and urged the Libyan leader to leave power immediately.

   It was the first time Obama has called for Gadhafi to step down, coming after days of bloodshed in Libya. Gadhafi has vowed to fight to the end to maintain his four-decade grip on power in the North African country.

President Barack Obama (AP-Yonhap News)
President Barack Obama (AP-Yonhap News)


   ``When a leader's only means of staying in power is to use mass violence against his own people, he has lost the legitimacy to rule and needs to do what is right for his country by leaving now,'' the White House said in a statement, summarizing Obama's telephone conversation with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Until now, U.S. officials have held back from such a pronouncement, insisting it is for the Libyan people to determine who their leader should be.

   Obama commented a day after the administration froze all Libyan assets in the U.S. that belong to Gadhafi, his government and four of his children. The U.S. also closed its embassy in Libya and suspended the limited defense trade between the countries.

   Secretary of State Hillary Rodham Clinton announced further sanctions Saturday, revoking visas for senior Libyan officials and their immediate family members. She said future applications from those blacklisted for travel to the United States would be rejected.

   Gadhafi ``should go without further bloodshed and violence,''

Clinton said in a separate statement.

   Obama has been holding a series of discussions with world leaders about the unrest in Libya. The administration is hoping that the world speaks with a single voice against Gadhafi's violent crackdown on protesters, and the president is sending Clinton to Geneva on Sunday to coordinate with foreign policy chiefs from several countries.

   The U.S. tone shifted sharply on Friday after Americans in Libya were evacuated from the country by ferry and a chartered airplane.

   Shortly after, Obama signed an executive order outlining financial penalties designed to pressure Gadhafi's government into halting the violence.


<

<한글뉴스>

오바마, 카다피 즉각 퇴진 요구


    (워싱턴.베를린 AP.AF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6일(이하 현지시각)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가 즉각 퇴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백악관 측의 성명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리비아 사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가진 전화통화에서 카다피가 리비아를 통치할 수 있는 적법성을 상실했다면서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했다.

    리비아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이후 오바마 대통령이 카다피의 퇴진을  직접적으 로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떤 지도자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것이 자국 민을 상대로 폭력을 사용하는 것뿐이라면 그는 통치에 대한 적법성을 상실한  것"이 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적법성을 잃은 지도자는 "지금 당장 떠나는 것"으로 "나라를 위해  옳 은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카다피의 차남 사이프 알 이슬람이 내전  가능 성을 경고하는 등 리비아 내 유혈 참극이 극에 달하는 가운데 나왔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도 이날 성명을 통해 "더 이상의 유혈사태 없이 카다 피는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귀도 베스터벨레 독일 외무장관 역시 사면초가에 빠진 카다피가 더 이상  "권력 을 유지할 수 없다"고 주장, 리비아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카다피의 사퇴 가 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이날 리비아 정부 고위 관계자들 및 직계가족의 미국 비자를 취소하는 등 대(對)리비아 제재 수위를 강화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