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Space weather could wreak havoc in gadget-driven world

WASHINGTON, (AFP) - A geomagnetic space storm sparked by a solar eruption like the one that flared toward Earth Tuesday is bound to strike again and could wreak havoc across the gadget-happy modern world, experts say.

Contemporary society is increasingly vulnerable to space weather because of our dependence on satellite systems for synchronizing computers, airline navigation, telecommunications networks and other electronic devices.

A potent solar storm could disrupt these technologies, scorch satellites, crash stock markets and cause power outages that last weeks or months, experts said Saturday at the 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s annual meeting.

(MCT)
(MCT)


The situation will only get more dire because the solar cycle is heading into a period of more intense activity in the coming 11 years.

"This is not a matter of if, it is simply a matter of when and how big," said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administrator Jane Lubchenco.

"The last time we had a maximum in the solar cycle, about 10 years ago, the world was a very different place. Cell phones are now ubiquitous; they were certainly around (before) but we didn't rely on them for so many different things," she said.

"Many things that we take for granted today are so much more prone to the process of space weather than was the case in the last solar maximum."

The experts admitted that currently, little that can be done to predict such a storm, much less shield the world's electrical grid by doing anything other shutting off power to some of the vulnerable areas until the danger passes.

"Please don't panic," said Stephan Lechner, director of the European Commission Joint Research Center, drawing laughter from the scientists and journalists in the audience. "Overreaction will make the situation worse."

The root of the world's vulnerability in the modern age is global positioning systems, or GPS devices, that provide navigational help but also serve as time synchronizers for computer networks and electronic equipment, he said.

"GPS helped and created a new dependency," said Lechner, noting that the technology's influence extends to aerospace and defense, digital broadcast, financial services and government agencies.

In Europe alone, there are 200 separate telecommunication operators, and "nothing is standardized," he said.

"We are far from understanding all the implications here," he said.

World governments are hurrying to work on strategies for cooperation and information sharing ahead of the next anticipated storm, though forecasters admit they are not sure when that may occur.

"Actually we cannot tell if there is going to be a big storm six months from now but we can tell when conditions are ripe for a storm to take place,"

said the European Space Agency's Juha-Pekka Luntama.

On Tuesday at 0156 GMT, a huge solar eruption, the strongest in about five years, sent a torrent of charged plasma particles hurtling toward the Earth at a speed of 560 miles (900 kilometers) per second.

The force of the Class X flash, the most powerful of all solar events, lit up auroras and disrupted some radio communications, but the effects were largely confined to the northern latitudes.

"Actually it turned out that we were well protected this time. The magnetic fields were aligned parallel so not much happened," said Luntama.

"In another case things might have been different."

Space storms are not new. The first major solar flare was recorded by British astronomer Richard Carrington in 1859.

Other solar geomagnetic storms have been observed in recent decades. One huge solar flare in 1972 cut off long-distance telephone communication in the midwestern state of Illinois, NASA said.

Another similar flare in 1989 "provoked geomagnetic storms that disrupted electric power transmission" and caused blackouts across the Canadian province of Quebec, the US space agency said.

A panel of NASA-assembled scientists issued a report in 2009 that said a powerful solar flare could overwhelm high-voltage transformers with electrical currents and short-circuit energy grids.

Such a catastrophic event could cost the United States alone up to two trillion dollars in repairs in the first year -- and it could take up to 10 years to fully recover, the report said.

 

<한글 기사>

"`카트리나급 우주폭풍' 올 가능성"

과학자들, 워싱턴 AAAS 연례회의서 대비 강조

오랜 잠에서 깨어 활동을 시작한 태양이 지난 14일 4년만에 최 대 규모의 플레어를 방출했으며 앞으로 일어날 최악의 태양의 전자기 폭풍은 지구에 최대 2조 달러의 피해를 입히는 `카타리나급 우주 폭풍'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파이 낸셜 타임스와 스페이스 닷컴이 전문가들의 전망을 인용해 20일 보도했다.

카트리나는 지난 2005년 미국 남부지역을 강타한 역사상 최악의 허리케인으로 1 천800명의 사망자를 냈다.

미국과 영국, 스웨덴의 우주기상 정책 담당자들은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연례회의에서 전세계는 지난 2000년 태양활동 극대기 이후 가장 취약한 상태에 놓여 있다면서 장차 다가올 태양 폭풍에 진지하게 대비해야 할 것이 라고 강조했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의 제인 러브첸코 청장은 "극심한 태양 폭풍이 올 것인지 아닌지의 문제가 아니라 언제 얼마나 큰 것이 올 것이냐가 문제"라면서 "우리는 현명하게 대비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오늘날 당연시하는 많은 것이 지난번 태양 극대기에 비해 훨씬 더 많이 우주기상의 영향을 받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 정부의 수석 과학자문인 존 베딩턴 박사는 "지금은 약간 무서운 상황이며 두려워하는 것이 타당하다.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런 사태를 진지하게 받아 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딩턴 박사와 유럽 관계자들은 위험한 우주기상 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국제적 협력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고온 가스를 방출하는 태양 폭풍은 시속 800만㎞로 퍼져 20~30시간 안에 지구 대기권에 도착해 전자장 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지난주 발생한 태양 폭풍은 2007년 이래 최대 규모였지만 역사적으로 볼 때는 비교적 작은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 폭풍은 일부 무선 통신 장애와 민간 항공 장애를 일으켜 일부 항공기들은 북극 항로를 피해 운항했다.

전문가들은 태양 폭풍이 더 심해지면 통신 위성들이 몇시간 동안 작동이 중단되거나 부품들이 영구 파손될 수도 있으며 지상에서는 강력한 자기 변동으로 전선에 과부하가 걸려 지난 1989년 캐나다 퀘벡주 전체에 일어났던 것과 같은 정전사태가 일어날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태양 흑점의 활동 주기는 보통 11년이지만 변화폭이 심하며 현재의 주기는 평소 보다 느리게 진행돼 다음 극대기는 2013년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주기의 태양 극대기 활동은 강도가 그리 세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고 미국 우주기상예측센터의 톰 보그단 국장은 말했다. 우주기상 관측사상 가장 강력한 태양 폭풍은 지난 1859년 전세계의 신설 전보망을 완전히 무용지물로 만든 태양폭풍이었지만 당시 활동 주기는 약한 편이었다.

미국 정부는 1859년과 같은 태양 폭풍이 전세계 정보망과 통신, 송전 시스템을 강타할 경우 피해액이 2조달러가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재 전세계는 2000년에 비해 GPS 위성에 훨씬 더 많이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피해 규모는 엄청날 전망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