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S. Korean watchdog suspends 2 savings banks

 South Korea's financial regulator on Thursday suspended operations of the country's biggest savings bank and one of its affiliates due to capital shortages triggered by mounting insolvent construction project financing (PF) loans.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FSC) said it suspended Busan Savings Bank, the top savings bank by assets based in the port city of Busan, and its affiliate Daejeon Mutual Savings Bank for six months each after they failed to meet regulatory capital requirements.

Busan Savings Bank (Yonhap News)
Busan Savings Bank (Yonhap News)


   The decision came a month after the FSC suspended a smaller player, Samhwa Mutual Savings Bank, as part of its efforts to weed out unviable savings banks and restructure the ailing sector.

   Daejeon Mutual Savings Bank had negative capital with its liabilities exceeding assets by 32.3 billion won as of the end of 2010, the FSC said in a statement. Its capital adequacy ratio, the key measure of capital strength, was at minus-3.18 percent as of the end of last year, far lower than the minimum regulatory level of 1 percent, the FSC said.

   Busan Savings Bank's liabilities exceeded its assets by 21.6 billion won (US$19.4 million) as of end-December, with its capital adequacy ratio standing at 5.13 percent, according to the regulator.

   "Daejeon bank is in a situation in which it cannot respond to depositors' withdrawal demand due to a liquidity shortage triggered by a recent run of deposit withdrawal," the FSC said.

   The regulator also suspended the Busan-based parent firm because the suspension of Daejeon Mutual Savings Bank could have led to a bank run at the parent bank, it said.

   During the six-month suspension,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the executive body of the FSC, will examine both banks to determine whether to allow business resumption.

   Meanwhile, the FSS will look into the other three savings bank affiliated with the suspended Busan Savings Bank -- Busan II Savings Bank, Jungang Busan Savings Bank and Jeonju Savings Bank --  to gauge how the latest suspension affects their financial health, according to the FSC statement.

   The FSC also said five other savings banks have been put on a watch list after being found to have capital adequacy ratios below

5 percent.

   "Except the eight savings banks under scrutiny, the remaining 94 savings bank players won't face business suspension during the first half of this year," FSC Chairman Kim Seok-dong said in a press briefing.

   Savings banks' troubled PF loans came to a head as a property market slump that started in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sharply drove up defaults on such loans backed by construction projects.

  Savings banks, which, unlike commercial banks, are not allowed to sell financial products primarily other than loans, have heavily issued PF loans since mid-2000 to boost sales and profits.

   The FSC is planning to pool nearly 20 trillion won in aid funds from the broader financial sector and taxpayers' money in order to inject emergency funds into the liquidity-squeezed savings banks and induce mergers and acquisitions.

(Yonhap News)

<한글뉴스>


부산저축銀-대전저축銀 영업정지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류지복 기자 = 저축은행 업계 자산순위 1위인 부산저축 은행 계열의 저축은행 2곳이 영업정지 조치를 당했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임시회의를 열고 부산저축은행과 대전저축은행을 부실금융기 관으로 결정하고, 영업정지 조치를 내렸다.

    저축은행의 영업정지는 지난달 14일 삼화저축은행에 이어 한달여 만이다.

    이에 따라 부산저축은행과 대전저축은행은 6개월간 만기도래 어음과 대출의  만 기연장 등을 제외한 영업을 할 수 없게 됐다.

    금융위에 따르면 대전저축은행은 지속적인 예금인출로 유동성이 부족하고, 예금 자의 인출요구에 응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이 부실금융기관 지정의 원인이 됐다.

   부산저축은행은 지난해말 기준 자기자본이 완전잠식된 상황에서 자회사인 대전저 축은행이 영업정지될 경우 예금인출 확산으로 더 이상의 예금지급이 어려워져  예금 자의 권익이나 신용질서를 해칠 것이 명백하다는 점이 감안됐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부산저축은행과 대전저축은행에 대해 검사에 착수했고, 계열 관계에 있는 부산2, 중앙부산, 전주저축은행에 대해서도 동시에 연계검사를  벌이기 로 했다.

    금융위는 "계열관계인 두 저축은행의 영업정지가 재무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일괄점검할 필요가 있어 오는 21일로 예정된 정기검사를 앞당겨 오늘부터 실시키로 한 것"이라며 "이들 3개 저축은행에 예금인출이 발생할 경우 관련 규정상  지원한도 에서 유동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금융위는 두 저축은행이 유동성을 확보해 경영상태를 개선하지 못할 경우 관련 법규에 따라 적기시정조치를 부과할 예정이다.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부산저축은행과 대전저축은행의 예금자는 1인당 원리금 기 준으로 5천만원 이하의 예금은 전액 보호된다.

    금융위는 영업정지 기간 예금을 찾지 못하는 예금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금보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다음달 2일부터 1천500만원을 한도로 가지급금을  지 급할 예정이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임시회의에서 저축은행 중앙회가 저축은행 유동성 지원을 위해 신청한 차입한도를 현행 6천억원에서 3조원으로 확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건전한 저축은행이 시장불안 심리에 따른 과도한 예금인출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에 대비해 차입한도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저축은행중앙회는 정책금융공사 및 우리, 국민, 신한, 하나 등 4개 시중은 행과 크레디트라인을 개설해 총 2조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