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Samsung to release low-end smartphone

Device will be priced below $150; company aims to sell 300m cell phones, 7.5m tablet PCs and 6m samrtphones this year


BARCELONA, Spain (Yonhap News) ― Samsung Electronics Co., the world’s No. 2 cell phone supplier, plans to release a cheaper smartphone in an effort to sharply boost its smartphone sales by meeting rising demand for lower-end phones, its mobile chief said Monday.

“This year, we will reinforce not only our premium smartphones, but also our mass-market smartphone lineup,” Shin Jong-kyun, president of Samsung’s mobile business, told reporters on the sidelines of a trade show in Barcelona, Spain.

“We will release a smartphone that is priced below $150,” he added without disclosing the phone’s operating system, release date and other details. The price does not represent the retail price but the wholesale price supplied to mobile carriers, he added.
Shin Jong-kyun,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mobile business, addresses a news conference in Barcelona, Spain, on Monday. (Yonhap News)
Shin Jong-kyun,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mobile business, addresses a news conference in Barcelona, Spain, on Monday. (Yonhap News)


Samsung sold 25 million smartphones last year, driven by brisk sales of its Galaxy S model, which topped 10 million globally. The Galaxy S was a high-end phone priced at 990,000 won ($883). But competition from mid- to lower-range smartphones is expected to be stiff this year, as the devices move beyond early adopters to the mass market.

The company’s mobile president added that Samsung plans to lift cell phone sales this year by about 7 percent from 2010 to record 300 million units. Samsung also hopes to raise its annual sales of tablet computers by five-fold to 7.5 million units, from 1.5 million units in 2010.

Samsung aims to sell 6 million smartphones in 2011, Shin said last month.

The research firm iSuppli estimates that 57 million tablets will be sold in 2011 and 171 million in 2014.

On the eve of the four-day industry show, Samsung announced the new Galaxy 2 phone and tablet, the Galaxy S2 and the Galaxy Tab 10.1, which are larger and faster than their earlier versions.

Its second-generation Galaxy S2 emphasises “screen, speed and content,” Samsung officials said during the press event attended by some 1,600 media representatives and industry players.

Samsung plans to launch its primary smartphone for 2011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Galaxy Tab 10.1 is Samsung’s first tablet powered by Google’s “Honeycomb” software, which is ideal for such devices.

At 10.1 inches, its size is similar to Apple Inc.’s 9.7-inch iPad.

Samsung tried to differentiate its products from others by emphasizing security improvement, voice-based software and other features that target business customers, through partnership with companies like Cisco Systems Inc. (Yonhap News)

<한글 관련기사>

삼성전자, 저가형 스마트폰 출시

삼성전자, 올해 태블릿 750만대 판매 목표
스마트폰 저변 확대…150달러 미만 폰 출시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인 신종균 사장은 13일(이하 현지시각) "올해 모바일 산업 부문 화두는 4G망과 태블릿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폰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종류의 스마트 기기를 출시함은 물론 그 토대가 될 콘텐츠 허브 활성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사장은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행사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스마트 기기의 사용이 늘어날수록 망 확충에 대한  수 요가 크게 늘게 돼 4G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증대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앞서 이날 2천여명에 이르는 이동통신업계 내외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한 모바일 언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S의 후속모델인 갤럭시S 2와  10.1인 치 대화면을 장착한 갤럭시탭 10.1 등을 전격 공개했다.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S 2는 1GHz 속도의 듀얼코어 CPU를 장착하고 진저 브레드 운영체제(OS) 기반에 4.27인치 크기의 슈퍼 아몰레드 플러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화면은 커진 반면 두께와 무게는 줄었으며, 더욱 빨라진 무선통신 및 동영상 촬 영 성능, 프리미엄 콘텐츠라 자신하는 4대 콘텐츠 허브 제공 등 혁신을 이뤘다.
    신 사장은 갤럭시S 2의 성능 가운데 특히 디스플레이 혁신에 대해 자신감을  내 비치며 "화질이 정말 기가 막히다"고 말했다.
    그는 갤럭시S 후속모델을 협력사와의 협의를 거쳐 올 상반기에 출시, 지난해 출 시 이후 1천만대 이상 판매고를 올린 갤럭시S의 성적을 뛰어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
    삼성전자는 구체적으로 전체 휴대전화 부문에서 3억대, 스마트폰 6천만대, 태블 릿 750만대를 판매 목표치로 제시했다.
    신 사장은 지속적인 스마트폰 시장 성장을 전망하며 올해에는 특히 과거에 유례 없는 출고가 150달러(약 17만원) 미만의 스마트폰을 출시, 고가와 저가를 망라해 고 객의 수요에 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제 하드웨어만으론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다"며 "리더스 허브와 소 셜 허브, 뮤직 허브, 게임 허브 등 콘텐츠 유통 기반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 사장은 안드로이드와 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7 등 어느 OS를  대상으 로도 수요가 있는 한 공급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갤럭시탭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크기를 원하는 고객의 수요에 맞춰 모델의 폭을 더욱 늘리겠다는 방침이지만,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대해서는 당분간  적 용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