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Seoul to ban smoking at bus stops, public parks

By 이우영
  • Published : Feb 14, 2011 - 11:13
  • Updated : Feb 14, 2011 - 11:13

Seoul will expand its "no-smoking zone" to include bus stops and neighborhood parks, starting next year, stepping up efforts to heighten public awareness of the health hazards from secondhand smoking, officials said Monday.

Under the toughened policy, those caught smoking at bus stops or neighborhood parks in Seoul will be fined 100,000 won (US$89) from 2012, said the officials a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e municipal government said that 5,715 bus stops, 1,024 neighborhood parks and areas within a 50-meter radius from all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the capital will be additionally designated as no-smoking zones starting next January.

Offenders will be fined 100,000 won based on ordinances soon to be established by all autonomous districts under the control of the metropolitan government, it said.

(MCT)

Last year, the city government set up its own non-smoking ordinance that will impose the same 100,000 fine on those who smoke in three public plazas in the city center -- Cheonggye, Seoul and Ganghwamun -- beginning on June 1.

The metropolitan government plans to declare as non-smoking areas 23 city-run parks in September, and 295 bus stops along bus-only lanes in the capital in December. It is unclear whether the city will give a three-month grace period before enforcing the rule.

As the rate of residents answering in annual surveys that they have suffered damage from secondhand smoking has risen from 92.4 percent in 2009 to 97.5 percent last year, the local government aims to reduce the rate to below 85 percent by 2014. It also wants to lower the percentage of smokers among Seoulites from 24.3 percent in 2009 to 20 percent or less by 2014.

 

<한글 기사>

서울 버스정류장ㆍ근린공원도 내년부터 금연

정류장 5천715곳, 공원 1천24곳 지정…적발땐 과태료 10만원

내년부터 서울시내 가로변 버스정류장과 근린공원 등에서 담배를 피우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을 물어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내년 1월부터 가로변 버스정류장 5천715곳과 근린공원 1천24곳, 학교 주변 반경 50m 이내인 학교절대정화구역 등을 금연구역으로 정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에 금연구역 범위와 지정 시기, 과태료 10만원 등의 내용이 담긴 '간접흡연 금지 조례' 표준안을 보내고 올해 상반기 조례를 제정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다만 단속원 운영과 금연구역 표지판 설치 등을 위한 예산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금연구역을 일시에 지정하지 않고 단계적으로 확대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앞서 '간접흡연 금지 조례'를 제정하고 다음달부터 청계ㆍ서울ㆍ광화문 광장을 금연구역으로 정한 뒤 6월1일부터 이 구역에서 흡연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9월에는 남산공원과 용산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서울시 관할 공원 23곳을, 12월 에는 중앙차로 버스정류장 295곳을 금연구역으로 정한다. 공원과 중앙차로 버스정류 장에도 계도기간 3개월을 부여할지는 미정이다.

서울시는 간접흡연 피해율이 2009년 92.4%에서 작년 97.5%로 상승하는 등 심각 한 것으로 진단됨에 따라 2014년까지 이를 85% 이하로 줄이고, 흡연율도 2009년 24.3%에서 20% 이하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울시는 다음달 2일에는 청계광장에서 오세훈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접 흡연 제로 서울 선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5월에는 흡연을 전면 금지하거나 금연구역과 흡연구역을 구분한 PC방 100곳을 금연우수 PC방으로 인증하고, 금연 아파트와 금연 음식점, 금연 택시 등의 금연 권장 사업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