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Report: Google, Facebook consider buying Twitter

NEW YORK (AP) _ Google Inc. and Facebook Inc. have both held low-level talks with Twitter Inc. about purchasing the privately held social networking service, according to a report published Thursday.

The talks have valued Twitter at $8 billion to $10 billion, The Wall Street Journal said, citing unnamed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The Journal said the company had 2010 revenue of $45 million but lost money as it hired and invested in data centers.

 

Evan Williams, co-founder of Twitter Inc., speaks at the Web 2.0 Summit in San Francisco, California, U.S., on Wednesday, Nov. 17, 2010. (Tony Avelar/Bloomberg)
Evan Williams, co-founder of Twitter Inc., speaks at the Web 2.0 Summit in San Francisco, California, U.S., on Wednesday, Nov. 17, 2010. (Tony Avelar/Bloomberg)

Investors have shown keen interest in social networking services in recent months. Last month, daily coupon website Groupon raised $950 million in financing after reportedly turning down Google's offer to purchase it for $6 billion. Facebook, which is privately held, is also said to have received $500 million in new funding last month, including $450 million from wealthy Goldman Sachs clients living outside the U.S., and $50 million from a Russian investor.

Also last month, LinkedIn, a social networking site geared toward professionals, filed to go public in an initial public offering worth up to $175 million.

Twitter and Facebook declined to comment. Google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a message seeking comment.

<관련기사>

"구글.페이스북, 트위터 인수 협상"

기업가치 80억~100억 달러 전망

구글과 페이스북을 비롯한 인터넷 '공룡'들이 트위터 인수  경쟁을 본격적으로 벌이기 시작했으며 트위터가 팔린다면 인수 가격은 10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트위터의 경영진이 이달 들어 구글과 페이스북 경영진과 만나 인수 조건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10일(한국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온라인판이 보도했다.

구글과 페이스북뿐 아니라 다른 업체 경영진도 트위터 경영진과 접촉했다.

이 과정에서 트위터의 가치가 80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에 이른다는 계산이  나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그러나 협상은 더는 진전을 보지 못했으며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등 3개 회사는 협상 사실에 대해 언급 자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140자 이내 단문을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트위터는 2006년 창립돼 전 세계적으로 이용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기업 가치도 크게 높아지고 있다.

2010년부터 기업 광고 유치에 나선 트위터는 그해 4천500만달러의 광고 수입을 올린데 이어 올해는 1억5천만달러를 광고로 벌어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인터넷 검색 엔진 1위 기업인 구글은 지난해 290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고, 기업 가치가 500억 달러에 이른다는 페이스북도 19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