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Dentist introduces saucy dress code for patients

(Captured from Metro)
(Captured from Metro)

A German dentist has come into the spotlight after introducing Alpine-style “dirndl” outfits for her staff in an attempt to distract nervous patients.

According to the British Metro, Dr. Marie-Catherine Klarkowski and her assistants wear cleavage-revealing garments at the office.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o take away patients’ fear. The sight of cleavage gets patients distracted from the pain rather quickly,” the 42-year-old dentist, who owns the Munich-based dental clinic “Relax & Smile,” explained.

Dr. Klarkowski hit upon the idea after visiting an Oktoberfest event where she saw men staring at women wearing the eye-catching outfits.

The number of patients visiting the clinic has increased by a third thanks to the newly introduced dress code.

“I much prefer working in a dirndl, I enjoy looking good at work and it’s a lot more fun since we have the new outfits,” The Metro quoted Larisa Hrustic, an employee of the dental clinic, as saying.

By Ryu Jeong-hyun (mutalisk3000@nate.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John Power

<한글 요약>

독일의 한 치과의사가 환자들의 긴장을 완화시키려는 목적으로 도입한 알프스 지역 여성전통 의상이 화제다.

독일 뮌헨에 위치한 치과 “Relax & Smile”을 운영하는 치과의사 매리 캐더린 크라고우스키(42)와 모든 진료 보조들은 가슴선이 휜히 드러나는 복장을 입고 치과 진료에 나선다.

“환자들의 두려움을 없애는 것이 가장 급선무인데, 특히 아슬아슬하게 보이는 가슴골은 환자들이 진료 중 느끼는 고통을 전환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크라코우스키는 설명한다. 그녀의 설명에 따르면, 한 지역축제에 참가한 자리에서 남성들이 가슴골과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전통 의상을 입은 여성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주의깊게 관찰한 후 이를 바탕으로 이 전통 의상을 도입하였다고.

Relax & Smile에서 도입한 가슴라인을 부각시킨 복장 덕택에, 이 병원을 찾는 고객의 수는 예전보다 1/3 가량 증가하였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