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uspect arrested in arson attack on ancient Buddhist temple

A Buddhist believer in his early 40 has been arreested as a suspect in last month's arson attack. (Yonhap News)
A Buddhist believer in his early 40 has been arreested as a suspect in last month's arson attack. (Yonhap News)
A Buddhist believer in his early 40s has been arrested as a suspect in last month's arson attack on a 1,300-year-old Buddhist temple here in the southern port city, police said Monday.

The fire on Dec. 16 destroyed a wooden gate of Beomeo Temple located in Busan and cast a shockwave across the nation.

Footage from a surveillance camera showed a man throwing an unidentified object at the gate. Police have asked him to appear before investigators voluntarily.

The 43-year-old man, identified only as Lee, was put under arrest after showing up at a police station in Busan on Sunday, police said.

Lee, a Buddhist believer of an affiliate temple of Beomeo, admitted that he set fire to the gate but did not give his motive for the crime, according to police.

Beomeo Temple was built in 678 during the Silla Kingdom and is one of the three major temples in Korea's southeastern region along with Haein Temple and Tongdo Temple.

The destroyed gate Cheonwangmun (The Gate for the Heavenly King) is one of the temple's major architectural structures that honor four mythical kings who each govern one of the directions -- north, south, east and west -- of heaven. (Yonhap News)



<한글 기사>

범어사 방화피의자는 암자 40대 기거 신자

부산 범어사 천왕문 방화사건은 같은 절 암자에 기거하는 40대 신자의 소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7일 범어사 천왕문 화재의 방화 피의자 이모(43)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씨가 범어사의 말사인 모 암자의 기거 신자 신분으로 확인됨에따라 천왕문 방화자는 수사 초기부터 경찰이 무게를 둔 내부 소행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암자에서 기거하며 궂은 일을 도맡아했고 지난 2009년 10월부터 6개월간 강원도 홍천 모 암자 불사현장에 몸이 아픈데도 노동일을 가게 돼 건강이 더욱 악화된 데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또 자신의 병세가 지난해 '일제시대 잔재'라는 비난을 받아온 범어사 보제루(普濟樓) 해체.복원 작업으로 더욱 안좋아졌다고 믿는 등 개인적인 불만 때문에 천왕문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천왕문 방화 당일인 지난달 15일 오후 2시께 이씨는 금정구 남산동 모 페인트점에서 시너 4통을 구입해 택시를 타고 암자에 도착해 숨겨놨고 오후 10시께 이  가운데 시너 2통을 천왕문 바닥과 사천왕상에 뿌리고 1회용 라이터로 불을 붙인 뒤 도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 결과 이씨는 범행 전 3일에 걸쳐 범어사 경내를 돌며 CCTV 위치까지 파악했으며 지난달 9일과 10일 범어사 뒷산인 금정산에 두차례에 걸쳐 산불도  지르고 14일 밤엔 보제루 옆 종루에 침입, 커터칼로 법고를 찢기도 했다.

경찰은 천왕문 방화 후 범어사 일대의 CCTV 51대 영상자료를 확보, 이씨의 걸음걸이, 인상착의 등을 분석해 피의자로 특정했다.

이씨는 지난 1990년대 범어사 암자에서 기거하다 2008년 잠시 암자를 떠났다 다시 돌아왔고, 2009년 10월부터 6개월간 강원도 암자 불사현장에서 일한 뒤 범어사에서 생활해왔다.

경찰은 애초 지난달 19일 용의선상에 올려놓은 이씨를 불러 조사했으나  부인하자 다시 보강수사를 거쳐 15일 오후 이씨를 불러 범행일체를 자백받고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동기를 추궁하는 한편 공범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