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ew girl group Dal Shabet is named after a children’s story book


A growing number of netizens are protesting against a new girl group who appear to be using the title of a children’s book for their name.

The book’s author is none too pleased with the new six-member group that has begun appearing in magazines and on national TV this month.

Baek Hee-na, author of the book “Dal Sherbet” has been highly praised for her creative storyline and pictures. “Dal Sherbet” -- “Dal” being the Korean word for “moon” -- is a story about a grandmother who makes sherbet out of a moon. Not long after release, the book’s popularity soared among children, recording sales of 28,000 copies in four months.

The group, who make public appearances wearing little white skirts, are going by the slightly altered spelling of “Dal Shabet.”

Baek, who spent more than four years working on “Dal Sherbet,” expressed dismay via Twitter. Baek stated that, after the release of her book, she received a call from an entertainment agency asking for permission to use the title to name the new group. Baek claimed that she turned them down.

“They are trying to use the title of a children’s book to name a sexy girl group. ‘Dal Sherbet’ isn’t a name of an ice cream or a coffee shop. It is a title of a creative picture book for Korean children. Even if this is not an illegal act, this is immoral and unconscionable behavior.”

Baek has since erased her comments from Twitter but, by Dec. 30, 926 netizens had joined a group trying to stop Dal Shabet from using the name.

Dal Shabet’s agency, Happy Face Entertainment, admitted on Dec. 30 to having contacted Baek regarding the use of the title.

However, the agency said that using the name Dal Shabet is fully legal and the two meanings are different. It claimed that “Dal Sherbet” describes “moon and sherbet” while “Dal Shabet” means “sweet sherbet.”

Dal Shabet have released their first teaser for the music video titled “Supa Dupa Diva,” on New Year’s Day.

By Moon Ye-bin (yebinm@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 요약>

여섯 소녀로 이뤄진 걸 그룹 “달샤벳”이 새해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가자마자 이름과 관련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월 출판된 동화책 “달 샤베트” 작가가 직접 자신의 트위터에 “도용” 의혹을 제기하며 유감을 표명했기 때문이다.

무더위에 녹아 내린 달을 얼려 먹는 그림 동화책 “달 샤베트”는 창의력 있는 내용과 입체적인 그림으로 4개월 만에 2만 8000권이나 판매되는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작가 백희나씨는 “달 샤베트”가 출판된지 5개월 후, 우연히 “달샤벳”이란 이름을 가진 신인가수에 관한 기사를 발견했다. 화가난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는 사람이 연예계 기획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걸그룹을 만들겠다고 했다” 라며 “달 샤베트를 그룹 이름으로 써도 되겠냐고 해서 누차 안된다고 했다” 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런데 엊그제 화보와 함꼐 신인 걸그룹의 기사가 떴고, 그 그룹 이름이 달 샤베트와 너무나 비슷한 이름이었다” 라며 “간신히 전화연결이 되어 어찌된 일인지 물어봤더니 이런 식의 사용은 물어볼 필요도 없는 일이었고, 법적으로도 문제가 없다고 한더라” 라고 밝혔다.

백씨는 “아이들을 위한 동화 책이름을 섹시한 걸그룹의 이름으로 쓰려고 한다” 라며 “달 샤베트가 아이스크림이름도 아니고, 카페이름도 아니고, 아이들의 위한 한국의 창작그림 책의 이름인데, 설사 법적인 문제가 없다 한들, 양심도 상식도 없는 행동” 이라며 억울해 했다.

한편, 4일 첫 번째 미니앨범 "수파 두파 디바"를 발매하며 올해 첫 데뷔한 걸그룹 "달샤벳"은 소녀시대의 ‘Gee’를 만든 "이트라이브 (E-Tribe)"가 총 프로듀싱을 맡았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