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Number of ‘john school attendees’ increasing

By
  • Published : Oct 18, 2010 - 16:45
  • Updated : Oct 18, 2010 - 16:45


The number of those offered “john school” after being convicted of buying sex is increasing every year, a report showed on Sunday.

In a report from the Justice Ministry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a total of 99,958 were sent to the john school program as an alternative to criminal prosecution from 2005 to August last year.

The figure has risen dramatically over the past five years, from 2,297 in 2005 to 11,775 in 2006, 16,379 in 2007, 19,811 in 2008 and 37,477 in 2009.

The program is a type of educational intervention aimed at helping prevent johns from repeating these offenses.

By profession, office workers took up the largest portion of those who took part in the rehabilitation program.

Noteworthy is that those with high-income professions such as doctors and lawyers amounted to 13 percent of attendees in 2006. That rate later skyrocketed to 29.5 percent in 2008.

Aimed at rooting out the rampant sex trade here, the government implemented the Special Law on Sex Trade in 2004. Brothels in red-light districts were shut down and millions of pimps and prostitutes were forced to quit working.

However, the nation’s sex trade has shown no sign of a recession with new, clever types of prostitution. These include barbershops and massage parlors that employ prostitutes, taking advantage of legal loopholes.

(Herald Online)
Edited by Rob York


(Courtesy Hankyoreh)

'전문직 성매매 큰폭으로 늘어'


성매매
사실이 적발돼 존스쿨교육(재범방지교육) 이수 처분을 받은 인원이 해마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정현 의원(한나라당)이 17일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존스쿨 수강 처분을 받은 인원은 총 9만9958명으로 2005년 2297명, 2006년 1만1775명, 2007년 1만6379명, 2008년 1만9811명에서 지난해 3만7477명으로 대폭 늘었다.

2006~2008년 존스쿨 교육 이수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2008년 이수자들의 평균 성매매 횟수는 17.9회로 2007년 이수자의 12.7회보다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직업 유형별로는 2006년 조사에서 변호사와 의사 등 전문직은 13.0%였지만 2008년 조사에서는 29.5%로 두 배가 넘었다. 사무직이 30.5%로 가장 많았다.
성매매 경로는 2007년 안마(46.4%), 채팅(17.7%), 집창촌(9.7%),
이발소(7.4%) 순이었지만 2008년에는 안마(46.6%), 채팅(17.7%), 전화방(8.4%), 이발소(8.1%) 순으로 변화가 있었다.

1995년
미국에서 처음 도입된 존스쿨은 성매매를 한 초범 남성을 대상으로 재범방지교육을 하는 제도로 우리나라는 2005년 8월부터 전국 13개 보호관찰소에서 시행하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
A man emerges from an establishment in the red light quarter of Kabuki-cho, located in a the Shinjuku district of Tokyo. (MCT)